사용자 삽입 이미지



"댕큐! 소구리!!!"


안녕하세요? 소구리 입니다. 오늘은 10년 전에 소구리가 인터넷을 처음으로 시작 했을 때 추억을 이야기 합니다. 1988년 인지 89년인지 했갈리지만 컴퓨터는 삼보 트라이젬 16비트 XP, 중앙처리 장치로 8086인가 하는 CPU가 장착된 퍼스널 컴퓨터에다 운영체제로 MS-DOS를 사용하고, 동네 컴퓨터 상점에서 구입한 삼보에서 나온 내장형 1,200bps 속도의 다이얼 업 모뎀(modem)을 설치해서 한국 경제신문사에서 운영하던 케털이라는 PC통신에 처음으로 접속 하게 된 것이 소구리가 네트워크와 연결된 최초의 PC통신 입니다. 그 때 기계식 타자기를 쓰다가 롯데케논에서 나온 전자 타이프라이터 쓰고 있었는데 오타 교정도 그렇고 또 글의 수정이나 내용추가가 넘 비효율적이라 그 때 어디서 줏어 들었는지 기억이 없지만 PC를 이용한 문서 작업을 할려고 PC를 지금은 청개천으로 유명한 동네에 있는 세운상가에서 구입했죠. 도착한 컴퓨터를 설치하고 파워를 켠후 아무리 기다려도 흑백 모니터 화면에 덜렁 반짝거리는 녀석만 뜨기에 좀 당황스러웠답니다.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때 커셔라는 것도 명령 프롬프트라는 것도 아무 것도 몰랐지요. 단지 컴을 켜면 문서작성하는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뜨면 타자기 두둘기 듯이 사용하면 된다 정도로 생각 했었는데 무지 난감한 상황에 봉착 했죠^^. 그래도 의지의 한국인은 빠른 시간안에 도스라는 것을 알아내고, 아래아 한글도 찾아내서 설치하고 애초에 의도하던 한글 문서작업을 할 수 있었답니다. 그 아래아 한글 개발자로 알려진 사람이 지금은 드림위즈 대표로 있는 이찬진씨 랍니다. 그 후 도트 프린터도 구입하고... 그러다가 과학잡지에서 컴퓨터로 통신을 할 수 있다를 정보를 접하고 그 당시에 10만원 넘게 주고 모뎀을 구입했죠. 쿠~ 모뎀 구입해 놓고도 ATDT 모뎀 명령어를 판매한 사람도 모르고 구입한 사람도 모르고 해서 난감하였지만 하여튼 명령어를 확인하니 책에서 보던 OK 싸인이 떨어 졌지요. 그 당시 사용했던 통신 에뮬레이터가 이야기 초기 버전인데 아주 간단했죠. 간단하니깐 쓰기도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그 때 이야기란 피시통신 프로그램 만든 친구들 한동안 인터넷 시대에도 뭐 한다고 했는데 요즘은 소식이 없네요. 아마 PC통신 시대에 이름을 날렸던 많은 프로그래머들은 추억이 되었지만 V3라는 백신프로그램으로 유명해진 안철수씨는 그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비즈니스해서 돈도 벌고 명예도 얻고 성공했지만 하늘소의 이야기는 피시통신 시절의 좋은 추억으로 PC통신 유저들의 가슴속에 남아 있으리라 생각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후 하이텔 천리안 나우누리 등등의 피시통신에서 많은 활동은 아니지만 꼭 필요한 마당에선 몇글자씩 의견을 주고 받았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주로 하이텔에서 피시통신을 했는데 그 때 유일하게 가입한 동호회가 고맥인지 맥인지 애플컴을 좋아하는 친구들이 정보를 주고 받았던 동호회 이기도 합니다. 파란 바탕화면에 아이디와 비번 쓰고 접속하면 메인 메뉴들이 나오고 텍스트 명령어들로 게시판에 글도 쓰고 채팅도 하고 하던 그 시절이 있었기에 대한민국의 인터넷도 역동적으로 발전 되었다고 생각 합니다. 그 때 피시통신에서도 인기 있는 글쟁이들은 소설로도 내고 영화로도 만들어지고 하였던 것들은 지금도 똑 같이 블로그나 카페라는 형태의 틀로 여전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아줌마가 음식 만들어 찍어서 올리며 정보를 공유 했는데 인기가 있어서 나중에 책으로 내서 돈도 벌고 잼 있었다. 뭐 이런 류의 사건은 피시통신 시절에도 많이 있었습니다. 단지 그 때는 아줌마가 아닌 젊은 학생층과 컴에 대하여 일반적인 사람들 보다 좀 많이 알고 많이 사용하던 사람들이 피시통신의 유저 였다는 것 이 좀 다른 환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그러다가 1995년 말에 인터넷이란 소리가 조금씩 피시통신 유저들에게 들려오고 있었죠. 그 해 10월쯤인가 처음으로 인터넷에 우여곡절 끝에 텔넷(Telnet)을 사용하여 외국의 FTP 계정에도 들어가보고, 유닉스 편집기인 피코(pico)도 사용하고 파인(pine)이란 유닉스 메일프로그램으로 하이텔(Hitel)로 인터넷 메일도 보내기도 하고, 고퍼(Gopher)라는 인터넷 폴더 검색기를 사용하여 정보를 찾았고, 요즘도 홈페이지와 블로그를 전문적으로 가꾸는 친구들이 사용하는 FTP도 이용하여 자료를 다운 받았는데, 솔직히 별로 다운 받을 자료도 없었습니다. 단지, 네트워크로 다른 나라의 컴퓨터와 이렇게 자료를 주고 받을 수 있구나 하는 정도의 기술적인 접근을 하였던 시절 입니다. 물론 일부 대학교수나 학생들은 그 때도 학문적 자료를 인터넷을 이용하여 주고 받고 했겠지만 일부 이공계열에서도 소수의 사람들만이 그렇게 사용하던 시절이 1996년의 인터넷 사용 현황 입니다. 그러다가 월드와이드웹이 모질라라는 브라우저로 그래픽 환경으로 볼 수 있는 WWW 서비스가 한국에서도 일부 피시통신 매니아들 사이에 개인 홈페이지가 만들어 지기 시작 했습니다. 그 때 야후(Yahoo)도 메니아의 수준에서 알려지기 시작 한 해이기도 합니다. 네이버(Naver)나 다음(Daum)이나 그런 서비스는 아예 존재하지도 않았던 시절이 1996년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6년 2월에 드뎌 우리나라 최초의 인터넷 상용 서비스인 코넷(KORNET)을 이용하여 홈페이지 계정을 받고 우여곡절 끝에 "솔농원과 단양팔경" 이라는 홈페이지를 만들고 광활한 사이버스페이스에 발을 들여 놓았던 것이 오늘의 소구리 하우스가 되고 "소구리 문화지도"가 되고 하였겠죠. 그 당시에 삼성이나 현대 같은 국내 최대 기업의 홈페이도 없었고 몇 개의 대학을 제외하곤 홈페이지 개념 자체가 없었던 시절이니 솔농원과 단양팔경(soback.kornet.net/~jinfilm) 홈페이지가 꽤 시대를 앞서간 홈페이지 임에는 틀림없는 사실 이랍니다. 그 것도 최첨단 사이버에 농사 짓는 집을 앞세우고 진출 했으니 약간의 관심은 받았고, 또 좋은 친구들이 꽤 많이 놀러 오기도 하였던 홈페이지로 운영되다가 딱 10년을 채우고 2006년 8월에 문을 닫고 "소구리 하우스"로 다시 태어나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10년 동안 20메가 계정을 한 달에 2만원 정도의 돈 주고 운영한 보람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런 힘들이 밑바탕이 되어 대한민국은 인터넷 인프라 구축과 이용에 있어서 선구자적인 모델이 되어 사회, 경제, 정치적으로 많은 영향을 끼쳐 대한민국 사회의 삶의 패러다임을 바꿔 놓은 것이 인터넷 이라고 말해도 틀린 말은 아니랍니다. 1996년 한국통신 전용인터넷 회선인 CO-LAN (공중기업통신망)을 집에 설치할 때 전화국 설치 기사도 그게 솔직히 뭐 하는 건지 몰라서 외장형 Co_Lan 모뎀하고 연결 케이블만 놓고가서(솔직히 잘 모른다고 그래서 제가 하겠다고 했죠^^) 전화통 붙잡고 영동 전화국인지 잘 모르겠지만 인터넷회선 엔지니어와 전화통 붙들고 제가 직접 설치해서 개통했다면 말 다 한 거 아니겠습니까? 쿠쿠~ 그 것도 피시(PC)도 아닌 맥(MAC)에다 갖다 붙이려니 막막하고 힘들었지만 그래도 해결해서 모뎀(MODEM)이 아닌 전용선 인터넷 회선으로 넷스케이프의 별똥 떨어지는 모습을 보았으니 말입니다. 그래도 한 달에 19,000bps 속도로 7만원 정도의 비용으로 인터넷을 24시간 풀로 연결되게 되었으니 정말 그 땐 대학교의 인터넷 시설이 안 부러울 때 였기도 했습니다. 그 속도란 것이 지금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메가패스의 10분의 1정도의 속도 였지만 말입니다. 그래도 인터넷을 쓰는 사람이 만치 않아서 인지 몰라도 체감 속도는 상당히 빨랐습니다. 그 당시 다이얼업 모뎀의 속도는 대략 32,000bps 정도가 일반화 되어 있던 시절인데 전화비가 만만치 않게 나오던 시절 이기도 합니다. 01414... 지금도 다이알 업 모뎀으로 코넷에 접속하는 번호로 사용하고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2007년... 대한민국에선 인터넷 속도 때문에 힘든 지역은 3%이내가 되었지요. 그 모든 것이 "전신주 사나이"와 같은 대한민국 전기통신맨들이 있었기에 가능 하였 겠지요. 요즘 일부 인터넷 이용자들이 속도 가지고 막 뭐라고 그러지만 우리나라는 인터넷 인프라는 아직도 실질적으로 세계 최고의 시설과 인적 자원으로 운영되는 행복한 환경 임도 알았으면 합니다. 절대 기준이 없다 보니 무조건 느리다고 하는 친구들도 많이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 실상을 아는 사람들은 대한민국 인터넷 환경에 대하여 모두 만족하고 행복하다고 이야기들 합니다. 아직도 소구리 문화지도에 윈도98이나 익스플로러 5.0대 버전으로 접속하는 외국 친구들이(우리가 선진국이라 칭하는 나라들임) 다이얼업 모뎀으로 접속하기도 한답니다.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쓰다 보니 소구리 하우스의 개략적인 역사를 이야기 한 것 같습니다. 그래도 대한민국 문화 인프라의 한 축을 구축하며 존재하는 소구리 문화지도를 만들어 가면서 솔농원과 단양팔경 홈페이지의 서정을 계승하는 사이트에다 추억을 이야기 하니 감회가 새롭기도 합니다. 지금 까지 그래 왔지만 인터넷은 좋은 친구들 이 만들어가는 자율적인 질서 속에 긍정의 미소로 세상을 향한 소통의 공간이자 삶을 공유하는 일상으로 정체되지 않고 가꾸어 지겠지요. 광활한 사이버스페이스의 한 켠에 자리잡았던 작은 초막에서 고향의 서정과 자연이 있던 곳 "솔농원과 단양팔경" 홈페이지는 한국 인터넷 역사의 한 페이지로, 좋은 친구들의 추억으로 영원히 기억되리라 믿습니다.

소구리 홈에서 진^^

트랙백 주소 :: http://soguri.pe.kr/trackback/9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부다비 2018/02/08 0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blog.naver.com/woaks9144 - 페이앱
    https://blog.naver.com/woaks9144 - 앱결제
    https://blog.naver.com/woaks9144 - 앱카드
    https://blog.naver.com/woaks9144 - 문자결제
    https://blog.naver.com/woaks9144 - 온라인결제
    https://blog.naver.com/woaks9144 - 쇼핑몰결제
    https://blog.naver.com/woaks9144 - sns카드결제
    https://blog.naver.com/woaks9144 - 모바일결제
    https://blog.naver.com/woaks9144 - 카드단말기결제
    https://blog.naver.com/woaks9144 - 카드결제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