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Love Letter"


웹 페이지 제목을 보면 꼭 대한민국 신문들이 뽑아내는 헤드라인 타이틀 수준 같지만 꼭 그렇지 만은 않다. "소구리가 들려주는 남자여자 꼬시기..." 다 좋은 낱말이 들어가 있다. 소구리도 좋은 친구이고, 남자와 여자도 보통명사로 좋은 말이다. 글구 꼬시기는 정말 좋은 말이다. 국어사전에는 꼬시기에 대한 정의를 다음과 같이 내리고 있다.

" "이성에게 어떤 작용을 해서 교제를 시작하다"는 뜻으로 통용되는 말. '꾀다'가 변한 형태이나 의미에 차이가 있다." "

글자 그대로 꼬시기는 여성과 남성 사이에 소통의 도구로 사용되는 말이다. 이렇듯 소구리가 들려주는 말은 뭐가 달라도 다르다. ^^ 그럼 소구리 뭐지? 라는 친구들을 위하여 소구리를 클릭하면 알 수 있게 해 놓았다. 이런 것이 웹 페이지가 가지는 하이퍼링크(hyperlink)라는 기능이 웹 페이지가 종이에 담긴 정보와 확실하게 차별화 되는 요소 이다. 이런 것 때문에 인터넷이 금방 정보전달 매체로서 수천 년 세월 동안 써먹었던 종이 인쇄매체를 누르고 정보전달의 도구로 자리잡은 까닭이기도 하다. 연관되는 정보를 마우스 클릭으로 열어 볼 수 있다는 건 매우 중요한 인터넷의 특징이다
.

러브레터 계속 구경하기... ^^

트랙백 주소 :: http://soguri.pe.kr/trackback/1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랑이 2019/08/14 0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한 인터넷에 맛집이라고 소개되어 있는 곳들도 참 많이 가봤습니다.
    정말 맛있는 집도 있고, 솔직히 유명세를 타서 그렇지 맛은 없는 곳들도 많았네요.
    제가 소개해 드릴 곳은 "손맛촌" 이라는 제주 갈치조림 전문점 입니다.
    처음에는 이 음식점이 제주시내에 있다가 확장해서 교래리로 이전을 했네요. 제주시내에 있을 때에 참 자주 갔습니다.
    손맛촌은 첫번째로 음식이 깔끔합니다. 일단 반찬 나오는 것 부터가 다르답니다.
    여러 음식점을 돌아다니면서 제가 주메뉴가 맛있는 곳은 많이 봤는데 ...
    대부분 반찬들은 별로 손이 가지 않는데, 이곳 반찬은 참 맛있습니다.
    반찬만 몇번 리필해 먹을 때도 있었네요. 여러해 이 음식점을 가봐서 잘 아는 내용이네요.
    계절마다 반찬이 조금씩 다르게 나오긴 하던데 ... 전반적으로 제 입맛에는 잘 맞았습니다.
    가지무침? 이라고 해야하나요? 가지에 칼집을 내서 요리한 것인데, 제가 일반적으로 먹어보지 못한 조리법이더라구요. 저희 아내가 좋아하는 메뉴네요^^
    손맛촌을 처음 접했을 때 ... 가장 인상에 남았던 반찬 메뉴가 "간장게장" 입니다.
    몸통과 발로만 해서 담궜는데~ 간장이 짜지도 않고 ... 한 입에 쏙 먹을 수 있는 게장이거든요.
    저도 참 좋아하고 ... 식사할 때 주위의 손님들을 봐도~ 평가가 좋은 반찬이네요.
    저희가 손맛촌에서 가장 많은 먹은 메뉴는 갈치조림 입니다^^ 요즘은 흑돼지는 어느 음식점, 갈치조림은 어느 음식점, 회는 어디~~ 제주도 3년차가 되니 ... 대충 어디로 갈지 그림이 그려 집니다.

  2. rrwrrwyytuufkd 2019/09/09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re was so much fun to choose frowrwrrm.
    I'm sorry to hear that, but I decided to visit again next time.
    It was comfortable to keep the soup clear for a long time.
    Taste and flavor are so different that you can't miss both.
    It was a lot of fun to choose by tas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