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asequoi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1/28 도곡동과 양재천 이야기... (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양재천!"

소구리시스템이 충북 단양 적성 하리에 문화관광콘텐츠 연구개발센터로 2004년 7월에 자리 잡기 전에 일하던 사무실이 있었던 곳이 양재천이 있던 서울 강남 도곡2동 이었다.

일하다가 답답 할 때나 양재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하여 자리에서 일어나면 딱 2분 안에 양재천 둑방에 도착 한다. 탁 트인 도심하천 양재천은 그 자체로 콜라 같은 청량감을 느끼게 한다. 양재천 주변에서 15년을 살면서 양재천 변천사를 그 누구 보다 잘 알고 있기에 양재천은 나에게 각별한 도심하천이다.

사무실을 나와 둑방 옆을 지나는 이면 도로의 메타세콰이아(metasequoia)가 보여주는 사계절 풍경은 도시 가로수가 보여주는 참 멋이 였다. 덕수궁 돌담길의 은행나무도 양재천 둑방옆 이면 도로의 메타세콰이아에 비하면 장중함이 느껴지는 도열된 미는 따라 올 수 없을 것 같다. 그 길에 딱 어울리는 그 나무들이 언제부터인가 하나 둘씩 주변환경의 변화로 인해 그 품격과 멋을 상실해 가고 있었다. 한 때 부의 상징으로 온갖 신문과 방송화면을 장악했던 삼성 타워팰리스 단지가 양재천과 맞 닿아 있어서 일어난 인재인지 재난인지 몰라도 수난이라 표현해도 좋을 듯 하다. 그 이야기를 타워팰리스 제일 높은 건물과 둑방길을 직통으로 연결해 놓은 철골 육교를 발견하고 만들었던 페이지가 위에 있는 이미지이다.

그 양재천이 때때로 그립다. 봄이면 벗 꽃이 흐드러지고 그 아래로 개나리 꽃이 만발했던 화사하고 한적 했던 둑방길이 그리워 진다. 다행 이도 소구리 문화지도에는 비록 지나간 시절의 풍경이지만 고스란히 간직되어 있다. 죽음의 하천을 돈 많은 강남구는 돈 들여서 생태환경이 살아 숨쉬는 자연하천으로 복원 했다고 무지하게 자랑하는 하천 이기도 하다. 비록 짧은 시간에 고비용을 투입하여 되돌린 양재천 자연환경이지만 안 하는 것 보단 하는 게 좋다고 생각은 했다. 그래도 아까운 돈을 임시 땜 방으로 하천을 되살리는 일은 단기적으로 하고 좀더 거시적인 차원에서 양재천 살리기 접근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단서가 있기는 하지만 말이다. 그 위 쪽으로 서초구도 강남구를 본 받아서 똑 같은 돈으로 해결하는 하천관리를 하고 있었다. 또 그 위쪽에 있는 과천시도 당분간은 똑 같이 단기적인 처방으로 양재천 살리기를 진행 할 것 같기도 하다. 그래도 먼 훗날을 대비해서 원천적인 오염원 제거로 양재천을 살리는데 서초구와 과천시 그리고 강남구가 머리를 맞대고 지금 부 터라도 장기적인 양재천 살리기를 하면 좋을 듯 하다. 모두 아파트값이 전국에서 제일 비싼 동네이고, 또 돈도 많은 부자 행정구역이니깐 서로 협력하면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

오늘 밤에는 그 양재천이 생각 났다. 영동2교의 가로등과 양재천 둔치에 마련된 보행로를 밝히는 그 붉은 나트륨 가로등 불빛 속에 흐르는 새벽의 정적이 보여주는 시간을 보고 싶다. 언젠가는 그 곳으로 다시 컴백하여 양재천 둑방길을 걷다가 하리 연구소를 떠올리며 미소 지을 수 있으려나...... 오늘 밤은 이렇게 흘러간다. 차분히 그러나 뜨거운 가슴속에 끓어 오르는 냉철함을 위하여 양재천을 회상 한다. 잘 있거라! 양재천아!

                                양재천을 위하여....


단양 소구리 하우스에서 진^^